악(惡)이란 무엇인가

저자 나카지마 요시미치 | 발행일 2016-12-10

역자 박미정

페이지 196 쪽 | ISBN 9791127403768 | 46판 127*188mm

정가 8,900 원 | 브랜드 브랜드




“악에 관한 나의 유일한 관심은 선인이라고 자부하는

사람의 마음속에 똬리를 틀고 있는 악이다.”

 

인간의 근본악을 추구하는 칸트 윤리학을 철저하게 파고들어 그 진수를 보여준다. 칸트에 따르면, 인간은 ‘자연 본성부터’ 악이다. 어떤 선인이라도 악이다. 악은 선을 행하고자 하는 의지 속에 녹아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과연 선과 악은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서로 밀착되어 삶을 지배하는 선과 악을 우리는 어떻게 감내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저자는 그 고민을 온몸으로 받아들이고 고통스러워하는 것, 그것이 바로 ‘선하게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 냉철한 철학적 여정 끝에서 분명 악에 대한 새로운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칸트의 윤리학을 파고들다!

 

잔학한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악」을 둘러싸고 평론이 들끓는다. 하지만 「악」을 지탄하는 사람들 자신은 과연 「악」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할 수 있을까. 도대체 인간에게 있어 「악」이란 무엇인가. 인간의 욕망을 철저하게 파헤쳐, 그 문제에 치열하게 파고들은 이가 바로 칸트다.

이 책은 다양한 문학 작품이나 종교서의 사례를 들어, 「악」이란 측면에서 칸트의 윤리학을 살펴본다.

 

악에 대한 신선한 깨달음!

 

악이란 무엇인가? 과연 악을 행위만으로 판단해도 괜찮은 것일까? 그 숨겨진 동기와 의도는 무엇인가? 이 책은 칸트의 윤리학을 바탕으로 우리가 흔히 악이라고 인식하는, 겉으로만 보이는 행위가 아닌, 그 이면에 숨어 있는 인간 본연의 진실을 치열하게 파고든다.

단순히 악한 행동을 일삼는 악인이 아닌, 도덕적 선보다 자기 사랑을 우선에 두고 선을 행하는 사람들의 마음의 심층을 예리하게 파헤친다. 과연 우리는 선일까, 악일까? 우리는 도덕적 선 자체를 얼마나 의식하고 남에게 선을 베푸는 것일까. 그것이 진정 타인을 위한 순수한 의도일까.

이 물음에 진지하게 답해줄 것이다.

 

선을 추구하면 악에 빠진다?!

 

칸트에 따르면 인간은 자연본성부터 악이다. 왜냐하면 악은 선을 행하고자 하는 의지 속에 녹아들어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악이 선과 밀착할 수 있다는 말인가?! 우리는 선과 악을 반대 성질을 지닌, 양 극단에 있는 개념으로만 파악해왔다. 하지만, 칸트의 인식은 다르다. 인간은 선을 베푸는 행위 속에 교묘하게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는 자기사랑을 감추고 있으며, 이러한 까닭으로 선과 악이 우리의 삶을 동시에 옭아매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러한 선과 악의 굴레를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을까. 그에 대한 칸트의 대답은 그 고민을 온몸으로 받아들이고 고통스러워하는 것, 그것이 바로 ‘선하게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한다.

과연 우리는 이 치열한 고민을 감내하고 도덕적 선을 향한 끝없는 여정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인가. 이 냉철한 철학적 질문을 통해 분명 악에 대한 새로운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제1장 ‘도덕적 선’이란 무엇인가

라스콜니코프 / 사색이 아닌 행위에 의해 비로소 도덕적 세계가 열린다 / 도덕적 감성 / 선의지 / ‘의무에 맞는 행위’와 ‘의무에서 비롯한 행위’ / 도덕법칙과 정언명령 / 준칙과 성격 / 명령과 행위 사이 / 목적으로서의 인간성 / 형식으로서의 악 / 비옥한 저지대

 

제2장 자기사랑

누구도 자기사랑의 인력권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 / ‘자만’이라는 것 / 자기사랑과 정언명령 / 자살에 대하여 / 더욱 완전해지려는 의무 / 사회적 공적은 부채다 / 영리함의 원리 / 세속적 영리함과 사적인 영리함 / 도덕적 선함과 순수함 / 선을 추구하면 악에 빠지는 구조 / 행복의 추구 / 행복을 받을 가치가 있다 / 고행의 부정 / 타인을 동정해야 하는가 / 자기희생적 행위

 

제3장 거짓말

합법적 행위를 약삭빠르게 행하는 사람들 / 도덕법칙에 대한 존경 / 진실성의 원칙 / 진실성과 친구의 생명 / 궁색한 거짓말 / 사랑과 거짓말

 

제4장 이 세상 규범과의 투쟁

합법적 행위와 비합법적 행위 / 의무의 충돌 / 무엇이 합법적인 행위인가 / 박해받는 이들 / 도덕성과 세간의 얽매임 / 나쓰메 소세키는 도덕적이다 / 아들을 죽여야 한다

 

제5장 의지의 자율과 악에 대한 자유

의지의 자율과 타율 / ‘문자’와 ‘정신’ / 자기사랑 이외의 의지의 타율 / 아브라함 / 나는 조개가 되고 싶다 / ‘문자’가 ‘정신’을 획득할 때 / 아돌프 아이히만 / 내가 틀리지 않았다는 보장은 어디에도 없다 / 낙태에 대하여, 프란테라의 경우 / 양심의 법정 / 빈에서 있었던 일 / 악에 대한 자유

 

제6장 문화의 악덕

의지(Wille)와 의사(Willkühr) / 동물과 악마 사이 / 악의 장소 / 동물성의 소질과 인간성의 소질 / 실천이성과 인류의 발전사 / 악에 대한 성벽

 

제7장 근본악

인간 심정의 악성 / 악성의 준칙을 선택하는 성벽 / 도덕 질서의 전도 / 근본악은 모든 준칙의 근거를 썩게 한다 / 출구 없음 / 부과되어 있으나 대답할 수 없는 물음 / 다시 프란테라의 경우 /근본악과 최고선

 

후기

역자 후기

저자 : 나카지마 요시미치

1946년 후쿠오카현 출생. 1977년 도쿄대학대학원 인문과학연구과 석사과정 수료. 1983년 빈대학 기초종합학부 수료(철학박사). 그 후 전기통신대학 교수를 거쳐 현재는 「철학학원 칸트」 주재.

저서 - 『철학의 교과서(哲学の教科書)』(고단샤학술문고)

『「시간」을 철학하다(「時間」を哲学する)』(고단샤현대신서)

『칸트의 인간학(カントの人間学)』(고단샤현대신서)

『고독에 대해서(孤独について)』(분슌신서)

『사람을 싫어한다는 것(ひとを〈嫌う〉ということ)』(카도카와문고)

『시간론(時間論)』(치쿠마학예문고)

『칸트의 시간론(カントの時間論)』(이와나미현대문고)

『행복론(不幸論)』(PHP신서) 등.

 

번역 : 박미정

고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일전공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좋은 일본 책을 찾아 국내에 소개하고, 일본어를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한다. 옮긴 책으로는 『수학 공부법』,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 『초역 니체의 말 2』, 『내가 찾은 료칸』, 『서로를 사랑하지 못하는 엄마와 딸』, 소설 『만주야 상점 옆 예쁜 집』 등 다수가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