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프로파간다 -안전신화의 불편한 진실-

저자 혼마 류 | 발행일 2017-10-12

역자 박제이

페이지 280 쪽 | ISBN 9791127410582 | 46판 127*188mm

정가 8,900 원 | 브랜드 브랜드




원자력 안전신화 이면에 도사리는 프로파간다!

 

세계에서 손꼽히는 지진대국에 어떻게 그 수많은 원전이 건설될 수 있었을까?

그 배경에는 광고대행사와 언론을 이용한 주도면밀한 프로파간다(광고 · 선전) 작업이 있었다.

저자는 수백 만 사람들의 인생을 망가뜨릴 수 있는 발전 시스템을 존속시킬 합리적 이유 따위는 없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약 40년에 걸친 「안전신화」라는 국민적 세뇌의 실태를 좇아 원전의 진실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탈원전 논쟁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내리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머리말

‘광고’는 무엇을 담당했는가

일본 광고업계의 특수성

서장 ‘기만’과 ‘협박’

‘프로파간다’란 무엇인가 / 히틀러의 ‘반성’ / 일본에서 맺은 결실 / 원전 프로파간다를 유포한 언론 / 원전 프로파간다의 캐치프레이즈 / 2조 4,000억 엔에 달하는 선전 광고비 / ‘세뇌’를 담당한 광고대행사 / 원전 입지 현과 소비지의 다른 메시지 / 도쿄전력 광고비, 팽창의 역사 / 원전 광고의 특이한 양면성 / 광고야말로 원전 프로파간다의 힘의 원천 / 원전 프로파간디스트들 / 원전 프로파간다의 구성 요소

 

제1장 원전 프로파간다의 여명기(1968~1979)

최초의 원전 광고, 후쿠이신문(1968년) / 후쿠시마에서도 원전 광고 게재 개시 / 1974년, 아사히신문에 광고 개시 / 덴쓰의 압력으로 방송국을 퇴사하게 된 다하라 소이치로 씨(1976년) / 연이어 가동하는 원전 / 최초의 경고, 스리마일 섬 사고와 신문 광고(1979년)

 

제2장 원전 프로파간다의 발전기(1980~1989)

비약적으로 증가하는 광고 / 원전 선진 현 후쿠이와 후쿠시마의 차이 / 체르노빌 사고를 넘어서(1988년) / 그런데도 광고가 늘어난 도오일보(1986년) / 『광고비평』 주재자 아마노 유키치 씨의 경고(1987년) / 지역 TV방송국에 대한 압력① ‘가쿠마이네(핵은 안 돼)’ 사건(1988년)

 

제3장 원전 프로파간다의 완성기(1990~1999)

세련된 완성으로 향하는 광고 패턴 / 원자력 PA방책의 사고방식(1991년) / 원자력 무라의 홍보관 / 원자력의 날 포스터 콩쿠르 개시(1994~2010년) / 지방 방송국에 대한 압력 ② ‘플루토늄 원년’ 사건(1993년) / 마키 원전 주민투표(1996년), 니가타일보의 의지 / 추진파의 연회를 대서특필

 

제4장 프로파간다 난숙기에서 붕괴로(2000~2011)

세 축의 PR 체제 / 의식적으로 뉴스 프로그램을 지원 / ‘원전은 청정에너지’라는 허망 / 도쿄전력 사고 은폐(2002년)와 TV방송 스폰서 전략 / 유명인을 기용한 TV · 라디오 CM / NUMO의 기만 / 유명 잡지도 싹쓸이 /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에 의한 프로파간다의 정지(2011년) /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의 충격 / 증거인멸에 혈안이 된 프로파간디스트들

 

제5장 부활하는 원전 프로파간다(2013~)

신화의 붕괴와 부활에 대한 태동 / 『슈칸신초』에 게재된 원전 광고 / 원전 프로파간다의 변용 / 일본원연과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의 기만 / ‘안전’ 신화에서 ‘안심’ 신화로 / 환경성의 설명 / 「나스비의 의문」 / 정부홍보 15단 ‘방사선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광고 / ‘뜬소문 피해 박멸’이라는 구호 / 대규모 방사선 리스크 커뮤니케이션의 전개 / 하쿠호도와 ADK의 ‘변절’ / 복구 예산과 광고 / 돌출하는 요미우리신문 / 전력회사 원전 광고의 부활 / 눈에 띄는 주부전력의 언론 광고 / 부활하는 원전 광고의 진짜 노림수 / 새로운 명분 / 원전 프로파간다에 저항하기 위해 / 광고 대행사 시스템과 대형 언론의 한계

 

후기

역자 후기

자료

참고문헌

저자 : 혼마 류(本間龍)

1962년 출생.

일본 2대 광고대행사 하쿠호도에서 약 18년간 영업 담당으로 일했다.

2006년 퇴직 후 재직 중에 발생한 손금 보전과 관련한 사기 용의로 체포 및 기소되었다.

복역 중에 교도소의 시스템과 사법 행정에 의문을 갖게 되었고 출소 후 자신의 체험을 엮어 『‘징역’을 알고 있습니까?(「懲役」を知っていますか?)』를 출간했다.

저서로 『덴쓰와 원전 보도(電通と原発報道)』, 『원전 광고(原発広告)』, 『원전 광고와 지방지(原発広告と地方紙)』 등이 있다.

 

역자 : 박제이

고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일전공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좋은 일본 책을 찾아 국내에 소개하고, 일본어를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한다.

옮긴 책으로는 『수학 공부법』, 『악이란 무엇인가』, 『포스트 자본주의』,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 『초역 니체의 말 2』, 『내가 찾은 료칸』, 소설 『만주야 상점 옆 예쁜 집』, 『너의 이름은』 등 다수가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